기사제목 아마존 제2본사 둘로 쪼개진다...뉴욕, 크리스털시티 입지 선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아마존 제2본사 둘로 쪼개진다...뉴욕, 크리스털시티 입지 선정

기사입력 2018.11.13 23: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forbes.jpg▲ 출처 : Forbes
 

[월드데일리] 월스트리트저널(WSJ)의 12일(현지 시각)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이 제2본사 입지로 뉴욕과 크리스털시티를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존의 입지 선정 발표는 이르면 13일(현지 시각)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 뉴욕, 크리스털시티에 균등하게 나눠

아마존 제2본사는 뉴욕 롱아일랜드시티와 버지니아 북부 알링턴카운티의 크리스털시티 각각에 균등하게 나눠져 세워질 예정이다. 이에 따라 각 본사는 각각 2만 5천명을 고용하게 된다. 포브스는 이를 아마존이 각 지역의 유능한 IT 인재를 고용하기 위해서라고 분석했다.

아마존 제2본사 입지 선정 문제가 미국 언론의 조명을 받는 이유는 아마존 입점이 지역 경제에 미칠 파급효과 때문이다. 실제로 아마존은 이번 제2본사 설립 과정에서 5만여 명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50억달러를 투자한다.

시애틀에 본사를 둔 아마존은 2017년 9월, 5만여명의 직원을 거느리게 될 제2본사 설립을 추진했다. 올해 1월 입지 후보가 20여개로 좁혀졌으나 최종적으로는 본사가 둘로 쪼개지는 것으로 정해졌다.

seattletimes.jpg▲ 출처 : Seattle Times
 

■ 왜 하필 뉴욕과 크리스털시티인가

포브스는 아마존의 제2본사 설립 이유가 영향력 확대라고 분석했다. 아마존은 제2본사 설립이 단순히 확장할 필요성이 있어서라고 입장을 밝혔지만 단순히 부지가 좁아서는 아닐 것이라는 분석이다. 즉 제2본사는 아마존의 성장 및 영향력을 촉진하는 메커니즘이라는 것이다.

특히 포브스는 이번 행보를 두고 아마존이 규제당국과의 정치적 줄다리기를 염두에 둔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마존의 가장 큰 위협요인은 경쟁업체가 아니라 정치권에 있으므로, 규제당국의 인식을 바꾸기 위해 워싱턴과 가까운 곳을 입지로 선정했다는 것이다. 특히 아마존의 소매 판매는 전 세계 소매 판매의 6%에 미달한다. 이에 아마존 때문에 소매 산업의 건전성이 악화되고 있다는 주장이 간혹 정치권에서 제기된 바 있다.

한편 로이터는 아마존이 다른 도시에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즈의 1월 보도에 따르면 롱아일랜드시티는 아마존 본사 입점 관련 인프라 구축을 위해 1억 8천만달러를 받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뉴욕은 일자리 창출 등을 목적으로 롱아일랜드시티에 대규모 재정을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는데, 타이밍이 아마존이 제2본사 입지를 물색하던 것과 맞아떨어진 것이다.


[월드데일리 정유진 기자, yujin@worlddaily.co.kr]
<저작권자ⓒ월드데일리 & world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5401
 
 
 
 
 
  •  월드데일리(http://worlddaily.co.kr)  |  등록일 : 2017년 11월 11일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 서울, 아04833ㅣ 발행인 : 최이정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 801호     
  •  대표전화 : 02-786-9479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채희정 | 이메일 webmaster@worlddaily.co.kr  
  • Copyright © 2007-2009 worlddaily  all right reserved.
월드데일리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