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넷플릭스, 4분기에도 실적 호조…구독자수 대폭 늘어난 덕분 - 미래에셋대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넷플릭스, 4분기에도 실적 호조…구독자수 대폭 늘어난 덕분 - 미래에셋대우

기사입력 2018.01.24 08: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넷플릭스.jpg
 


[월드데일리] 미래에셋대우 심은솔 연구원은 24일 넷플릭스에 대해 "2017년 4분기 매출액과 순이익은 각각 32억9000만달러(전년比 +32.6%), 1855만달러(전년比 +177.9%)로 호실적을 기록했다"며 "이번 실적 호조의 최대 요인은 구독자 수가 큰 폭으로 늘어난 데 있다"고 진단했다.

심 연구원은 "특히 4분기 전체 순구독자 수 가운데 76%가 해외 구독자로, 이는 넷플릭스의 글로벌 전략이 순항하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미국 및 해외 모두 유료 구독자 수가 안정적으로 늘어났다는 점이 앞으로의 매출 및 마진 확대 여력을 보여주면서 넷플릭스의 공격적 투자에 따른 불안감을 해소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글로벌 구독자 수의 성장과, 막대한 콘텐츠를 바탕으로 한 넷플릭스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시장 내 가치가 향후 주가 상승의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라며 "콘텐츠-플랫폼-네트워크-디바이스(CPND) 생태계와, 콘텐츠와 플랫폼이 결합된 시장의 확대 및 경쟁 심화는 넷플릭스의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 내 선두 주자로서 가치를 더욱 부각시킬 것이므로 넷플릭스를 둘러싼 매수 의견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보고서의 내용이다.

EVENT: 넷플릭스 4Q17 실적 발표

넷플릭스는 22일(현지시간) 장마감후 실적을 발표하였다. 넷플릭스의 4분기 매출액과 순이익은 각각 32.9억달러(+10.1%QoQ, +32.6%YoY), 1,855만달러(+43.2%QoQ, +177.9%YoY)로 호실적을 기록하였다.

특히, 4분기 구독자 순증은 833만명으로 시장 예상치였던 639만명을 크게 상회하며 장외로 주가가 9% 상승, 신고가를 달성하였다.

IMPICATION: 구독자수 성장 서프라이즈는 넷플릭스 플랫폼의 가치 잠재력

넷플릭스의 금번 실적 호조의 최대 요인은 구독자수 성장 서프라이즈이다.

3분기 연속 구독자수 서프라이즈가 지속되며 컨센서스를 대폭 상회하는 호실적을 기록하였다. 특히, 4분기 전체 순 구독자수 중 약 76%가 해외 구독자수로, 동사의 글로벌 전략이 순항하고 있음을 증명하였다.

또한, 미국 및 해외 모두 유료 구독자수도 안정적으로 증가하였다는 점(최근 4분기 연속 각각 평균 9%YoY, 42%YoY)이 앞으로의 매출 및 마진 확대 여력을 보여주며, 동사의 공격적인 투자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시켰다.

콘텐츠+플랫폼의 선두주자, 매수 의견 유지

넷플릭스는 최근 애플 M&A 가능성 이슈 이후 동사의 OTT 시장 내 압도적 리더로서의 가치를 재증명하며 다시금 주가 상승 모멘텀을 확보하며 1월초 대비 10% 큰 폭 상승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사의 주가 상승 잠재력이 충분하다고 판단된다.

이는 금번 실적에서 증명하였듯이, 1) 글로벌 구독자수 성장과 2) 막대한 콘텐츠를 바탕으로 한 동사의 OTT 시장 내 가치가 향후 주가 상승의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기 때문이다.

넷플릭스는 오랜 기간 막대한 투자를 통해 1) 오리지널 콘텐츠, 2) 자체 데이터 사이언스, 3) 1억명 이상의 구독자수를 확보하였고, 이미 넷플릭스만의 콘텐츠+플랫폼 생태계와 아이덴티티가 형성되어 있다.

경쟁이 심화되더라도 최근 시장 진입자들에게 단기간 진입장벽이 높을뿐더러, 동사의 끊임없는 공격적인 콘텐츠 투자 비용을 따라잡기 힘들다. 따라서, 동사에 대한 대형 IT 혹은 통신업체들의 M&A 매력도는 향후 지속적으로 높다.

향후 CPND 생태계와 콘텐츠+플랫폼 시장 확대 및 경쟁 심화는 넷플릭스의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 내 리더로서의 가치를 더욱 부각시켜, 넷플릭스에 대한 매수 의견을 유지한다.

[박동우 기자, pdwpdh@worlddaily.co.kr]


<저작권자ⓒ월드데일리 & world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2070
 
 
 
 
 
  •  월드데일리(http://worlddaily.co.kr)  |  등록일 : 2017년 11월 11일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 서울, 아04833ㅣ 발행인 : 최이정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 801호     
  •  대표전화 : 02-786-9479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채희정 | 이메일 webmaster@worlddaily.co.kr  
  • Copyright © 2007-2009 worlddaily  all right reserved.
월드데일리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