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구글이 중국 화웨이와 거래 허용해달라 로비?...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구글이 중국 화웨이와 거래 허용해달라 로비?...왜?

기사입력 2019.06.09 10: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구글 .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화웨이에 대해 거래제한 조치를 내린 가운데 구글이 화웨이와의 거래를 허용해달라고 로비하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구글의 고위 임원들은 미 상무부에 화웨이와 사업을 벌이는 미 기업들에 대한 거래제한을 면제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상무부는 지난달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다. 이는 화웨이와 사업하는 미 기업들은 사전에 정부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것을 뜻한다.
   
구글은 이에 부응해 즉각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선언했다.
   
하지만 구글은 이면에서는 상무부에 이런 금지 조치의 완전한 면제나 이미 상무부가 발표한 석 달의 유예 기간의 추가 연장 조치를 요구해왔다는 것이다.
   
구글은 특히 화웨이가 자체 스마트폰 OS를 만들 경우 국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을 제기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경우 진짜 안드로이드와 '하이브리드'(혼종) 안드로이드라는 두 종류의 안드로이드 OS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하이브리드 안드로이드는 화웨이가 진짜 안드로이드를 참고해 만들 것으로 예상되는 독자 OS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하이브리드 안드로이드는 진짜보다 더 많은 버그(결함)를 가질 가능성이 높고, 이는 중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 의해서도 화웨이 스마트폰이 해킹될 위험을 높인다는 게 구글의 주장이다.'
미 행정부가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린 근거가 국가 안보였는데 구글은 외려 화웨이와 거래를 제한하는 것이 국가안보를 위협할 수 있다고 주장한 것이다.
   
화웨이는 실제 올해 중 중국 소비자들에게 자체 OS를 제공하고 내년 초까지는 전 세계에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구글은 "우리의 관심사는 미국과 전 세계에 있는 수백만 화웨이 단말기에서 구글 이용자들의 보안을 지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월드데일리 & world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1573
 
 
 
 
  • 법인명칭:  월드데일리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 서울, 아 04833ㅣ 등록일자: 2017년11월11일 ㅣ 제호: 월드데일리ㅣ 발행인 : 이강혁  |  편집인: 이강혁ㅣ
  •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801호. ㅣ 발행일자: 2017년 10월24일 ㅣ 전화번호: 02-786-9479
  • 청소년보호책임자 채희정 | 이메일 webmaster@worlddaily.co.kr  
  • Copyright © 2017-2019 월드데일리,  all right reserved.
월드데일리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