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콘텐츠왕국' 디즈니, 스트리밍업체 훌루 경영권 인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콘텐츠왕국' 디즈니, 스트리밍업체 훌루 경영권 인수

기사입력 2019.05.15 12: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디즈니 .jpg
 
14일(현지시간) AP통신·CNBC에 따르면 디즈니와 케이블 통신기업 컴캐스트는 NBC유니버설이 보유한 훌루 지분 33%를 2024년 디즈니가 사들이는 계약에 합의했다고 양사가 성명을 통해 밝혔다. 컴캐스트는 NBC유니버설의 모회사다.
   
디즈니는 훌루에 대해 최소 275억 달러(32조6천억 원)의 가격을 보장하기로 컴캐스트와 합의했다. 컴캐스트가 디즈니로부터 받게 될 자금은 전체 훌루 가치의 약 3분의 1로 58억 달러(6조9천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디즈니와 컴캐스트는 최근 AT&T 타임워너가 훌루에 되판 지분 9.5%에 대해서도 자금을 대기로 합의했다.
   
디즈니는 대신 훌루에 대한 전적인 운영·통제권을 컴캐스트로부터 즉각 넘겨받게 됐다.
   
디즈니 최고경영자(CEO) 밥 아이거는 "훌루는 최상의 TV를 대표한다. 수상경력이 줄을 잇는 오리지널 콘텐츠와 풍부한 콘텐츠 라이브러리, 인기 있는 TV 시리즈와 영화, 라이브 TV 쇼 등을 디즈니의 소비자 비즈니스에 완벽하게 통합할 수 있게 됐다"라고 환영했다.
   
아이거는 훌루와 결합한 월트디즈니 브랜드가 더 강력한 가치를 구현함은 물론 눈을 뗄 수 없게 하는 콘텐츠를 추가함으로써 소비자 서비스에 엔진을 달아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픽사 애니메이션, 마블 스튜디오, 루카스 필름 등 콘텐츠 기업을 잇달아 인수해 왕성한 M&A(인수합병) 식욕을 보여준 디즈니는 훌루 경영권 장악으로 스트리밍 업계에서 넷플릭스와의 전면전을 준비하게 된 것으로 미 방송매체들은 분석했다.
   
훌루는 2019년 1분기 기준 2천800만 명의 유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글로벌 스트리밍 업계 1위 넷플릭스의 구독자 1억4천800만 명과 비교하면 5분의 1 수준이지만, 보유한 콘텐츠는 상당한 경쟁력을 지닌 것으로 TV 업계에서 평가되고 있다.
   
훌루 경영권을 디즈니에 넘긴 NBC유니버설은 3년 이내에 훌루의 콘텐츠 라이선스에 대한 옵션을 종료하게 된다.
<저작권자ⓒ월드데일리 & world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7535
 
 
 
 
  • 법인명칭:  월드데일리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 서울, 아 04833ㅣ 등록일자: 2017년11월11일 ㅣ 제호: 월드데일리ㅣ 발행인 : 이강혁  |  편집인: 이강혁ㅣ
  •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801호. ㅣ 발행일자: 2017년 10월24일 ㅣ 전화번호: 02-786-9479
  • 청소년보호책임자 채희정 | 이메일 webmaster@worlddaily.co.kr  
  • Copyright © 2017-2019 월드데일리,  all right reserved.
월드데일리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