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 팀쿡 겨냥? "프라이버시는 사치품이 아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 팀쿡 겨냥? "프라이버시는 사치품이 아니다"

기사입력 2019.05.10 14:5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피차이 구글 ceo .jpg▲ 순다르 피차이 구글CEO
 

지난 7일(현지시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본사에 전 세계 개발자들을 초대해 2019 구글 I/O(연례 개발자회의)를 주최하고 있는 피차이는 9일 뉴욕타임스(NYT) 오피니언 면에 기고를 실었다.
   
기조연설에서 강조한 구글의 프라이버시 정책을 대중에게 거듭 설명하고자 하는 의도가 담긴 기고문으로 보인다.
   
피차이는 "사용자 정보에 대한 구글의 접근은 개인정보 보호 문제를 더욱 민주적으로 만들어갈 것"이라며 미국이 사용자 데이터 보호를 위해 새로운 입법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피차이는 그러면서 은근슬쩍 애플을 '저격'했다.
   
그는 "프라이버시는 결코 사치품(luxury good)이 될 수 없다. 프리미엄 제품이나 서비스를 살 여유가 있는 사람들에게만 적용돼서는 안 된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애플의 쿡이 지난해 한 행사에서 '개인정보는 이익을 추구하는 플랫폼 소유자들에 의해 오용되고 있다"며 구글을 간접 비난했던 것에 대한 반격으로 보인다.
   
쿡은 당시 애플의 사업구조는 프리미엄 제품을 공급하는 것에만 초점을 맞춤으로써 플랫폼 기업과 달리 개인정보 문제에 있어서는 상대적으로 자유롭다고 주장한 바 있다.
   
피차이 CEO는 구글이 개인정보를 책임 있게 사용하기 위해 수집된 정보를 '익명화'해 서버에 보낼 것이라고 약속했다.
   
구글은 산처럼 쌓인 개인정보를 접하지만 그것이 어디에서 왔는지 추적하지 않음으로써 프라이버시를 보호할 수 있다는 논리다.
   
IT 전문가들이 구글의 수입구조가 지나치게 광고에 의존하고 있어 데이터를 맞춤형 광고에 갖다 쓰는 관행이 쉽게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한 데 대해서도 피차이 CEO는 "그 문제는 데이터의 매우 작은 부분집합일 뿐"이라며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저작권자ⓒ월드데일리 & world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1023
 
 
 
 
  • 법인명칭:  월드데일리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 서울, 아 04833ㅣ 등록일자: 2017년11월11일 ㅣ 제호: 월드데일리ㅣ 발행인 : 이강혁  |  편집인: 이강혁ㅣ
  •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801호. ㅣ 발행일자: 2017년 10월24일 ㅣ 전화번호: 02-786-9479
  • 청소년보호책임자 채희정 | 이메일 webmaster@worlddaily.co.kr  
  • Copyright © 2017-2019 월드데일리,  all right reserved.
월드데일리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